아가씨

핑거스미스

이 소설을 쉽게 정의해 부르면 ‘레즈비언 소설’. 그러나 이성애자들이 보기에 거부감 드는 진행이나 장면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이 소설은 소매치기들의 품에서 자라난 아이와 뒤바뀐 출생, 유산 상속을 노리는 사기꾼들의 모습을 통해 도덕적으로 보였던 빅토리아 시대의 어두운 사회상을 흥미롭게 묘사한다. 찰스 디킨스의 [올리버 트위스트]의 21세기 판을 읽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영국 추리작가 협회를 비롯한 여러 곳에서 그해의 최고의 책으로 지목을 받은 바 있는 이 도서를 한 번 만나보자.

 

태어나자마자 고아가 되어, 소매치기들 틈에서 자라난 수 트린더. 이 소설의 제목인 [핑거스미스]는 소매치기를 뜻하는 19세기 영국의 속어이자, 수가 사기를 치기 위해 사용한 이름 수전 스미스([우리가 외우기 쉽고, 또 그들이 추적하기 어려운])와 각운을 이루는 것이기도 하다. 어느 날 같은 패거리의 [젠틀먼]이 수에게 임무를 준다. 시골에 사는 한 젊은 상속녀의 하녀로 들어가, 젠틀먼이 그녀에게 구혼하는 일을 돕는 것.

상속녀 모드는 수의 나이 또래이며 그녀와 묘하게 닮은 용모의 소유자로, 수가 [런던에서 왔다]는 것에 마냥 신기해하는 순진하고 병약한 여자였다. 이윽고 젠틀먼이 영지에 도착하고 그동안 모드에게 연애에 필요한 [이것저것]을 가르치던 수는 가련한 먹잇감에 불과한 모드에 대해 이제까지 알지 못했던 강렬한 감정에 빠지게 되어 놀란다. 젠틀먼과 모드의 결혼은 일사천리로 진행되지만 모드는 이미 젠틀먼과의 결혼 생활에 아무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오직 수의 관심과 손길만 요구하는 상황이 된다. 한편 젠틀먼은 원래 계획대로 모드를 정신병원에 집어넣을 계획을 오차 없이 진행하고 있었는데…….
그러나 그 두툼한 분량을 배신과 음모, 복수와 오해로 가득 채우면서 저자의 전공 분야이기도 한 19세기 영국 소설의 멋들어진 재현을 보여 주고 있는 이 소설의 결말에 도달하려면 독자들은 적어도 모든 줄거리가 뒤집히는 반전을 몇 차례는 통과해야 한다.

레즈비언 소설이라고는 하나, 일반 독자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진행이나 장면이 있는 것은 아니다. 작가의 이력을 도외시하면 그러한 범주화 자체가 작품 이해에 큰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아마 그 점이 이 소설로 하여금 그토록 광범한 지지와 평가를 얻게 한 요인이 된 듯하다. 워터스가 묘사하는 19세기 영국 사회는 너무나 공포스럽고 악취가 풍기는 곳이어서, 수와 모드의 사랑은 그 현실에서 그들의 인간성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는 유일하게 허용된(/허용되지 않은) 선택으로 여겨지게 된다.                                 

 

세라 워터스(Sarah Waters) [저] 신작알림 SMS신청 작가DB보기

생년월일 1966~
출생지 영국 웨일스

1966년 영국 웨일스에서 태어났다. 켄트 대학교와 랭커스터 대학교에서 영문학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퀸 메리 대학교에서 레즈비언과 게이 역사소설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성性과 성적 취향, 역사에 관한 논문들을 여러 학술지에 발표했다.
박사 학위 논문을 준비하면서 19세기 런던의 삶에 관심을 갖게 되어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장편소설을 구상해 [벨벳 애무하기](1998)를 시작으로 ‘빅토리아 시대 3부작’이라 불리는 [끌림](1999)과 [핑거스미스](2002)를 차례로 펴냈다. 이후에는 소설 속 무대를 20세기로 옮겨 [나이트 워치](2006) [리틀 스